어느해 오월의 기억



오월이일 수... 이 날이 가져올 폭풍을 체 충분히 알아체지 못했던 결과

오월사일 금... 무거운 맘이 잠시 사라지던 저녁. 누군가에겐 두 귀를 막아야만 했던 그 밤.

오월오일 토... 어젯밤이... 지난 날들이... 한낱 꿈 처럼 희미해지던 하루.

오월구일 수... 내 그림자가 내 키를 먹어 삼킬듯 달려오고

오월십이일 토... 광기... 집착... 무기력... 파편... 상처... 허탈... 오한... 패배

오월십오일 화... 알콜만이 유일하게 취기와 망각의 균형을 맞춰주는구나

오월십구일 토... 쉬며 달래기

오월이십일 일... 죄송합니다. 미안합............. 대인공포증. 

오월이십삼일 수... 향에 불을 붙이고 절을 한다. 눈물...

오월삼십일일 목... 기도... 밤마다 찾아오는 그 광기의 눈동자가 잠들기를... 아니 사라지기를...


- 육월칠일에서야 적어 보는 이천십이년 오월의 기억 -



저녁 안개속에 갖혀버렸다. 오감을 곤두세워 회색 차단막 너머의 어둠을 바라 본다.
한 점 빛조차 없이 바람따라 들려오는 누군가의 쉰 주절임과 비명같은 속삭임.
안개속... 밤안개속... 난 아직 여기 있다. 안개가 걷히기 전에 발을 디딜 맘은 없다.
부어버린 잉크가 내 머리 꼭대기부터 내려온 어둠속으로 들어가고 싶은 욕구도 없다.
가만히. 조용히. 혼자서. 안개가 걷힐 그 때를 기다려야 한다.
밤이 순순히 나랑 마주할 시간까지. 오한의 두려움은 늘 그렇게 대면해야 한다.

사랑한다. 나의 국민참여당

 가슴이 먹먹할때는 너를 보며 웃었고시리도록 슬플때는 널 부르며 달랬다.네가 있던 자리마다 감사 했었고,가슴 벅차게 기쁠때면 너를 보며 울었다. 사랑한다. 나의 국민참여당 » 내용보기

모든 국민은 자신의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가진다.

11월 22일 4시.한날당이 그 정체성을 확실히 드러내는 어제 오후였다.제발 좀 적당히 해줬으면 좋겠다.한날당 사무실에 전화를 하니 '국민과 함께하는 한날당입니다'라는 통화연결음이 흘러 나온다.그보다 더 짜증나는 건. 그 쪽 당직자가 하는 말이 "출석의원들이 민주적인 절차에 따라 의결했는데 무슨 문제가 있습니까?""국민이 뽑은 의원들이... » 내용보기

달빛 요정 잘 지내나요??

11월 6일. 달빛 요정이 진짜 요정이 된지 1년이 되었다.비가 오는 쓸쓸한 늦가을... 문득 창밖을 보다 그를 생각한다.내가 이 길에 들어오고 부터, 문득 가로등아래서 내 지나온 길이 처량해 보일 때면...요정이 보고 싶다.달빛 요정~잘 지내나요? 역전 홈런은 때리셨나요ㅎㅎ??당신이 무척 보고 싶은 하루네요. » 내용보기

[MLB2011] 굿바이~ 토니. 리멤버~ 라루사이즘.

그의 고집과 철학을 좋아한다. 그가 이끈 팀을 좋아한다. 그가 보여준 야구를 좋아한다.그리고 이제... 그는 떠난다.우승의 기쁨을 뒤로하고... ... 2010년 바비 콕스는 시즌 내내 은퇴식을 치루며 축하를 받았다.2011년 그는 우승의 황홀함을 간직하고 그라운드를 떠난다.떠나야 할 때가 언제인가를 아는 이의 뒷모습.세번째 우승. 그리고 이... » 내용보기